지난 102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전국도서관대회에서 포럼 문화와도서관 제18<열혈 사서들의 즐거운 수다>가 성황리에 열렸습니다. 시작 전부터 100석 세미나 공간이 그야말로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찼습니다. 예상 했던 것 보다 다케오시도서관에 대한 관심이 대단했습니다.






이번 열수다를 위해 포럼 문화와도서관에서는 견학단을 꾸려 지난 107일 일본으로 날아가 직접 다케오시도서관을 다녀온바 있습니다. 도서관을 직접 보고, 담당자들과 면담하는 과정에서 얻은 생생한 경험들을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만들어졌습니다.

 

e지식채널에서 방영된 다케오시도서관 관련 영상 상영과 포럼 문화와 도서관 서혜란 대표님의 인사말로 시작된 이날 열수다에서는 모두 네분의 발표자가 수고해 주셨습니다. 강서구립 곰달래도서관 김보일 관장님은 다케오시도서관에 대한 다양한 통계 자료와 일본내에서 다케오시도서관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다양한 이슈들, 추진 과정에서 전임 시장과 얽힌 소송 문제 등 그간 국내 언론 등에 비춰진 화려한 이미지 이면에 우리가 잘 모르고 있었던 사실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발표해 주셨습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명지대학교 송승섭 교수님은 대중이 다케오시도서관에 그토록 주목하는 이유를 역사 문화적 관점에서 서점과 도서관, 출판계, 카페의 기능 변천 과정을 배경으로 설명해 주셨습니다. 민주주의와 공익적 가치를 교육하고 구현하고자 했던 도서관이 앞으로 우리 사회에서 어떻게 자리매김 해 나아가야 할 것인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던져 주었습니다.



 

이진아기념도서관 이정수 관장님은 지방자치단체 입장에서 본 다케오시도서관을 어떻게 보아야 할 것인가를 주제로 말씀해 주셨습니다. 운영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사람들이 모이고, 새로운 스토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복합문화 공간으로서 다케오시도서관은 자치단체장들에게 충분히 매력적인 공간으로 다가갈 수 밖에 없는 장점을 갖고 있으며, 공공도서관이 지역사회에서 지식 공동체 역할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 선제적으로 자치단체장의 인식전환을 해 나가야 할 것을 강조하였습니다.

 

이화여대 차미경 교수님은 앞선 발표들에서 언급된 내용을 종합하여 우리사회에 시사하는 바와 도서관 현장에서 고민해야할 과제들을 말씀해 주셨습니다. 소득 수준에 따른 차별 없이 누구나 도서관 혜택을 자유롭게 누릴 수 있는 도서관과 이용자의 눈높이에 맞춘 도서 분류와 배치,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도서관 공간 구성에 대한 고민들을 당부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바닥에 앉거나, 벽에 기대어 서있을 수 밖에 없는 불편을 감수하고 끝까지 함께 주셨습니다. 짧은 행사 시간으로 참가자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한 것도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참여해 주신 분들과 발표 준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포럼문화와도서관(김보일).pdf

포럼문화와도서관(송승섭).pdf

포럼문화와도서관(송재술).pdf

포럼문화와도서관(이정수).pdf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포럼문화와도서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