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 사서들의 즐거운 수다> 끝이 났습니다... 라고 쓰기는 많이 아쉽네요. 이제 막 입이 트이고 뭔가 더 우리를 힘나게 할 이야기들이 막 쏟아질 찰나에 끝난 듯 해서요. 시간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도서관계의 문제와 해결과제가 뭐냐고 설문을 물었던 터라 제도와 환경에 대한 불붙는 성토가 이어질 줄 알았는데 사서들 스스로의 성찰과 반성으로 출발했습니다. 놀랍기도 했고, 아 이래서 사서들이 더 희망이 있는 거구나란 생각도 했습니다.
도서관협회가 좀 더 구심점 역할을 해주었으면 하는 의견도 있었고, 그것을 위해서 직선제가 도입될 필요도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어떤 식으로든 현장의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통로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멀리서, 남들이, 하고 바라보기 이전에 가장 가까운 곳에서 먼저 위로해 주고 손잡아주는 사서 동료가 있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좀 더 이야기가 길어졌다면 훨씬 많은 교감이 이루어졌을 텐데 많이 아쉬워지네요.
그래서 후기라는 제목에 물음표를 달았습니다.
왠지 후기는 필요없을 것 같단 생각이 드네요.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 이렇게 만나고 속풀이 하고 서로 용기를 북돋아주고 하는 자리를 좀 더 많이 자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포럼 회원들은 했습니다. 그래서 좀 더 고민해 보기로 했습니다. 어떻게 이 열기를 이어나갈 수 있는지를요. 여러분도 힘을 보태주세요.

도서관의 현안과 과제를 묻는 온라인 설문을 토대로 한 현장 여론 조사인 셈인 스티커 설문에는 정말 많은 분들이 참여하셨습니다만 그 결과는 온라인 설문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 만큼 사서들이 느끼는 문제와 해결 방안에 대한 의견이 어느 정도 일치하고 있는 것 아닐까요?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와 현장 스티커 조사 결과를 담은 사진 몇 장 올리는 것으로 오늘의 후기 아닌 후기를 대신하겠습니다. 조만간 더 넓은 공간에서 길게 만나기를 바라면서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포럼문화와도서관
그동안 진행되어 오던 설문을 마감하였습니다.
온라인 설문에 참여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최종 결과는 10월 17일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리는 <열혈사서들의 즐거운 수다>에서 공개합니다.
많이 오셔서 참여해 주세요.

그 날 포럼 회원들은 뜨거운 열정을 드레스 코드로 통일하기로 하였습니다. 포럼의 로고 처럼 붉은 무엇인가로 옷차림을 장식한 회원들을 보시게 될 것 같네요. 회원이 아니더라도 붉은 드레스 코드를 함께 해주신다면 더 감사하고 즐거울 것 같습니다.

아래 행사장소와 시간을 알립니다. 아무 준비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뜨거운 열정과 냉철한 이성, 그리고 우리 스스로를 Networking 할 수 있는 열린 마음만 가지고 오시면 됩니다. 많이 뵙고 싶습니다. 두 팔 벌려 초대할께요.^^

<열혈 사서들의 즐거운 수다: Networking Us!>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 308호
2012. 10. 17 17:10 ~ 18:3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포럼문화와도서관


티스토리 툴바